소셜 게임도 벌써 황금알은 아니게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iPhone
애플리 개발로 알려진 ngmoco:), 그 마케팅 부문의 부통령인 Clive Downie씨는 현재의 소셜 게임이 터프한 시장이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여기서 보는 것은 소비자의 새로운 요구를 이용하려고 서로 다투는 회사들입니다. 경쟁은 격렬해지고 있습니다. 보다 큰 회사가 한층 더 성공하여 시장이 성숙하는 것에 따라 새로운 회사가 교통편을 찾아내는 것은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동사는 3월에 「We Rule, 7월월에 「We Farm」 과 2개의 iPhone용 소셜 게임을 릴리스 했던 바로 직후. 격렬한 경쟁에 발을 디뎠던 ngmoco의 마음을 알 수 있습니다.

Evony
의 부통령인 Walt Yarbrough씨는 소규모의 브라우저 게임을 만드는 것이 소셜 게임을 안전하게 스타트하는 길이라고 어드바이스 합니다.

「내가 디벨로퍼(개발 회사)에 가르치는 가장 안전한 방법은 잘 할 수 있는 작은 브라우저 베이스의 게임을 만들고 대량 판매로 어필하는 것입니다. 정말로 잘 만들었다면 무한의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것은 특히 새로운 디벨로퍼에 있어서 안전한 방법입니다」

소셜 게임의 거인 Zynga의 제품 개발 부문의 부통령 Mark Skaggs씨는 윤택한 예산이 있다면이라는 서론으로 소셜 게임으로의 참가를 권합니다.

「당신이 개발에 몇 년이나 걸리는 윤택한 예산이 있는 가정용 게임의 세계로부터 온다면 이 소셜 게임이라고 하는 아레나를 젊을 때 시험해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라이프 사이클의 초기는 조용하고 많은 즐거움이 있습니다. 전통적인 게임 업계로부터 배운 교훈이 많이 도움이 되겠지요」

아레나(투기장)는 온화하지는 않습니다만 업계의 최전선에 있는 Zynga의 스탭의 말인 만큼 설득력이 있습니다. 소셜 게임의 세계는 벌써 격렬한 경쟁을 하고 있어 퀄리티를 올리면서 로우 리스크로 여기저기 돌아다니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하는 것 같습니다.

 

출처 : http://www.gamebusiness.jp/article.php?id=1974

 

 

저작자 표시
신고
by 흥배 2010.08.12 21:57